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7

국립국악관현악단 '정오의 음악회' 3월 공연, 14일 진행

기사승인 2024.02.22  11:13:09

공유
default_news_ad2
ad40

- 국악관현악으로 떠나는 여행, 판소리와 협연 등 다양한 코너 선보여

국립국악관현악단의 ‘정오의 음악회’ 3월 공연이 오는 14일 오전 11시 해오름극장에서 진행된다.

해설이 있는 고품격 국악 브런치 콘서트 '정오의 음악회'는 2009년부터 16년째 이어오고 있는 국립극장 대표 상설 공연이다. 이번 공연은 국악관현악을 처음 접하는 관객도 편안하게 즐길 수 있도록 친절한 해설과 함께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아나운서 이금희가 해설을 맡았으며 국립국악관현악단 ‘2022 지휘자 프로젝트’에 참여한 정예지가 지휘에 나선다.

공연은 ‘정오의 3분’으로 문을 연다. 젊은 작곡가들에게 3분 내외의 짧은 관현악곡을 위촉해 선보인 ‘3분 관현악’ 시리즈 작품을 소개하는 순서다. 이번 공연에 들려줄 최지운 작곡가의 ‘윤슬’은 햇살이 비칠 때 나타나는 반짝이는 잔물결을 표현한 곡이다. 전통 기악곡인 ‘영산회상’ 중 ‘타령’을 바탕으로 잔잔한 바다의 이미지를 너울거리는 장단과 가락에 투영했다.

이어지는 ‘정오의 협연’에서는 국립창극단원 서정금이 창과 관현악을 위한 심청가 중 ‘심봉사 눈뜨는 대목’(작곡 손다혜)을 부른다. 심청의 지극한 효심으로 심봉사가 눈을 뜨게 된다는 장면을 묘사하는 눈대목에서 영감을 받은 곡이다. 전통 판소리 대목이 웅장한 국악관현악 선율과 만나 색다른 매력을 선사한다.

‘정오의 여행’은 국악관현악으로 재해석한 여러 나라의 전통음악이나 민요를 이국적 풍경을 담은 영상과 함께 감상하는 순서다. 3월에는 국립국악관현악단 대표 레퍼토리인 비얌바수렌 샤라브 작곡의 ‘깨어난 초원’과 만다흐빌레그 비르바 작곡의 ‘말발굽 소리’를 들으며 광활한 대자연의 나라, 몽골로 떠나본다. 두 곡 모두 몽골 대초원을 달리는 말의 모습을 연상시키는 경쾌한 곡이다.

여러 장르의 스타와 국악관현악이 만나는 ‘정오의 스타’에서는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이지훈과 함께한다. 그는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연기자에 이어 뮤지컬 배우까지 폭넓은 활동을 펼쳐왔다. 이번 무대에서는 자신의 히트곡 ‘왜 하늘은’부터 뮤지컬 ‘영웅’의 대표 넘버 ‘영웅’, 현재 출연 중인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중 ‘대성당들의 시대’를 국악관현악 연주에 맞춰서 들려준다.

공연의 마지막은 국악관현악의 진면목을 느낄 수 있는 ‘정오의 관현악’이 장식한다. 새해 첫 ‘정오의 음악회’를 찾은 관객 모두에게 즐겁고 기쁜 일들이 기적처럼 다가오길 바라며 김창환 작곡가의 ‘미락흘(美! 樂! 扢!, Miracle)’을 선보인다. 경쾌한 장단의 도입부는 새롭고 활기찬 도약을, 이어지는 느리고 아름다운 선율은 힘들고 지친 삶을 털어버렸으면 하는 희망을 담아낸다.

공연 ‘정오의 음악회’ 관객을 위한 이벤트도 계속된다. 2024년 ‘정오의 음악회’ 6편을 모두 관람한 관객에게 소정의 기념품을 제공하는 ‘정오의 도장깨기’ 이벤트가 진행된다. 출출해질 시간인 오전 11시, 공연을 관람한 모든 관객에게 간식도 제공한다.

사진제공_국립극장

뉴스테이지 webmaster@newstage.co.kr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